HOME>>

산후조리원, 신생아실에서 특히 유의할 ‘RSV 감염증
질병관리본부는 급성 호흡기감염증 표본감시 결과, 호흡기세포융합바이러스(Respiratory syncytial virus, RSV) 감염증 입원환자 신고 건수가 10월 첫째 주부터 4주간 지속해서 증가함에 따라, 집단 발생 예방을 위해 산후조리원, 신생아실 및 영유아 보육시설 등에서 호흡기 감염병 예방 관리를 강화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신생아

RSV 입원환자 신고 건수는 2018년 43주(10.21~27) 301건으로 전주(42주 10.14~20) 209건 대비 144.0%로 증가하였으며, 최근 4주간(9.30~10.27) 신고사례의 연령별 분포는 1~6세가 61.5%, 0세 이하가 33.1% 순으로 전체 신고 건수의 94.6%가 6세 이하의 영유아였다.

RSV 감염증은 인두염 등 주로 상기도 감염으로 나타나지만 영유아나 면역저하자, 고령자에서는 모세기관지염이나 폐렴 등 하기도 감염을 일으킬 수 있어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우리나라에서는 매년 10월부터 다음 해 3월까지 주로 발생하고, 감염된 사람과의 접촉이나 호흡기 비말을 통해 쉽게 전파되므로, 산후조리원이나 영유아 보육시설 등에서는 겨울철 RSV 감염증 전파 예방을 위해 철저한 관리가 필요하다.

산후조리원, 신생아실에서는 신생아 접촉 전후 손 씻기, 호흡기 증상이 있는 직원이나 방문객 출입 제한, 호흡기 증상이 있는 신생아 격리 및 치료 등의 원칙을 철저히 준수하고 호흡기감염병 예방 및 관리를 강화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RSV 감염증이란?

호흡기세포융합바이러스(Respiratory Syncytial Virus, RSV) 감염증은 RSV에 의해 발생하는 급성 호흡기감염증으로, 영유아나 고령자에서는 폐렴 등의 하기도 감염을 일으키기도 한다.

RSV 감염증의 증상은?

콧물, 기침, 재채기, 발열, 천명음, 호흡곤란 등이 있다. 처음 감염된 영아와 유아 중에는 모세기관지염이나 폐렴으로 진행하는 경우가 있으며, 일부에서는 입원이 필요한 경우도 있다. 입원하는 어린이들은 생후 6개월 이하가 대부분이다.

RSV 감염증은 어떻게 감염되나?

RSV 바이러스에 감염된 사람이 기침이나 재채기 또는 대화할 때 비말(침 등의 체액)을 통해 바이러스가 전파되거나, 감염된 사람과 직접적인 접촉 또는 바이러스로 오염된 물품을 만진 손으로 눈, 코, 입 주위 등을 만졌을 때 감염될 수 있다.

RSV 감염증은 어떻게 예방할 수 있나?

올바른 방법으로 손을 자주 씻고 씻지 않은 손으로 눈, 코, 입을 만지지 않도록 한다. 특히 영유아들은 쇼핑몰과 같이 사람이 많은 곳에 가지 않도록 하고, 컵, 식기, 장난감 등 개인물품을 다른 사람들과 함께 사용하지 않아야 한다.

RSV 감염증은 어떻게 치료하나?

RSV 감염증의 치료는 대증 요법으로 충분한 경우가 대부분이며, 증상에 따라 수액 공급, 해열제 투약 등 보존적 치료를 한다. 폐렴이나 모세기관지염 등의 중증 하기도 감염인 경우는 입원 치료가 필요할 수 있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이전글 : 신생아용 더블하트 면봉, 발암물질 ‘포름알데히드’
다음글 : 라돈 온수 매트 비상, 관련 부처는 나몰라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