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신생아용 더블하트 면봉, 발암물질 ‘포름알데히드’
면봉은 위생 및 인체의 청결 등을 위해 다용도로 사용되는 생활밀착형 위생용품으로 다양한 제품군이 판매되고 있으나, 일부 제품에서 기준치를 초과한 일반세균 및 형광증백제, 발암물질인 포름알데히드가 검출되어 소비자들의 주의가 필요하다.

한국소비자원이 시중 유통·판매되는 일회용 면봉 33개 제품을 대상으로 한 시험검사 및 표시실태 조사 결과 6개 제품(18.2%)에서 일반 세균(5개), 형광증백제(1개)가 기준치를 초과하여 검출됐다.

면봉

5개 제품은 일반세균이 기준(300CFU/g 이하)을 최소 1.1배(335CFU/g)에서 최대 1,206.7배(362,000CFU/g) 초과해 부적합했고, 1개 제품에서는 형광증백제가 검출됐다. 또, 1개 제품(더블하트 베이비 면봉)에서 포름알데히드(61mg/kg)가 검출됐으나, 현재 일회용 면봉에는 포름알데히드 기준이 없는 실정이다.

그러나 면봉과 마찬가지로 신체에 직접 접촉하는 위생용품인 일회용 종이냅킨·행주·타월, 화장지 등(4mg/L)과 36개월 미만 어린이용 및 일회용 기저귀(20mg/L, 75mg/L)에는 포름알데히드 기준을 정하고 있다.

또한 조사 대상 일회용 면봉 33개 중 나무 재질 11개 제품을 대상으로 축의 강도를 시험 검사한 결과, 전 제품이 300개당 최소 1개에서 최대 9개의 부러짐이 확인됐다. 또한, 종이 및 플라스틱 재질의 면봉도 부러지는 경우 단면이 날카로워 안전사고 발생 위험이 높았다.

그러나 ‘위생용품의 기준 및 규격’에는 축 강도 시험검사 대상을 나무 재질 면봉으로 한정하고 있고, 검사 시료 수 기준도 없어 내용물 중 1~3개만 축의 강도 시험을 통과하면 적합으로 판정되는 등의 문제점이 있어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이전글 : 미세먼지 최악, ‘이것’해도 괜찮을까?
다음글 : 산후조리원, 신생아실에서 특히 유의할 ‘RSV 감염증